Sweet Home (Capcom, 1989) Retro 게임

오늘 소개해 드릴 게임은, 캡콤에서 1989년 패미콤용으로 발매한 '서바이벌 호러 RPG' "Sweet Home" 입니다. 아직 서바이벌 호러 라는 장르가 정립되기 전이라 RPG 의 형태로 호러게임을 만든 것이라 보시면 됩니다. 후에 엄청난 히트를 기록한 캡콤의 '바이오하자드' 가 사실 이 게임을 3D 로 리메이크 하려다 만들어진 것이라고 하네요. 발매 당시에는 어땠는지 모르겠지만, 나중에 '바이오 하자드의 원작' 또는 '숨겨진 명작' 등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습니다. 원래는 일본에만 발매가 되었으나, 능력자분의 도움으로 완벽 영문패치판도 나와 있습니다.

전반적인 내용은 '마미야 이치로' 라는 사람이 남긴 최후의 역작 벽화를 카메라에 담아 다큐멘터리를 만들고자, 5인조 팀이 (저주받은) 저택을 조사한다는 것으로, 예상할 수 있듯이 저택에 들어서자 마자 퇴로는 차단되고 유령과 몬스터 들이 나타나기 시작하며, 저택의 비밀을 풀고 탈출하기 위해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구성입니다.

5명의 주인공은 다음과 같습니다.

 





















(특히 요즘은 더욱) 주인공들의 나이가 대부분 중-고등학생을 벗어나지 않는 일본게임에서는 특이하게 중년 중년 한 구성을 보여줍니다.

이것은 사실 이게임이 동명의 일본 호러 영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입니다. 게임과 영화의 전체적인 내용은 같다고 하네요.
사진 몇장 가지고 와 봤습니다.

주인공 아저씨 아줌마 그리고 5인조 전체.. 영화를 보고 나면 게임내용이 더 잘 이해가 될 듯도 합니다.

게임은 이들이 저택에 들어서는 것으로 시작이 됩니다.
문이 열리는 연출. 후에 바이오하자드에서도 계속 사용되고 있죠.

들어서자 마자 유령이 나타나서 일행을 맞이해 줍니다. 그리고 게임의 시작.

주인공 5명을 모두 조작할 수 있으며, 조금은 획기적이게도, 1명씩 따로 다니거나, 2-3인씩 조를 짜서 다니거나 할 수 있습니다.
각 캐릭터는 고유의 고정 아이템을 한개씩 가지고 있는데 예를 들어 주인공 아저씨는 촛불, 아줌마는 열쇠, 카메라맨은 카메라... 등입니다. 초반에는 이 고정 아이템들을 이용해서 퍼즐을 풀어나갑니다. 예를들어 어두운 방에서는 촛불을 밝히고 하는등... 즉 이 캐릭터 저 캐릭터 바꿔가며 조작을 해야 합니다.

특이하게 고정 아이템이 진공청소기 인 아스카.. 처음 만나게 되는 퍼즐은 진공 청소기로 부스러기를 치워 길을 만드는것...

그리고 저택을 탐험하게 됩니다.

게임중에는 무기를 비롯한 여러가지 아이템과 메모 등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각 캐릭터는 고정 아이템과 무기를 제외한 2개의 아이템을 더 가질수 있는데 이 아이템들을 이용해 여러가지 퍼즐을 풀어야 합니다. 5명이니까 총 10개의 아이템을 가질수 있는데, 결국 아이템 공간이 부족해 지기 때문에 주웠다 버렸다를 반복해야 합니다. 인벤토리공간의 제약은 서바이벌 호러의 필수 요소(?) 후에 바이오 하자드에 등장하는 4차원 상자같은 시스템은 없기 때문에 어떤 아이템을 어디에 두었는지 잘 기억해야 합니다.

그리고 중간 중간에 위 그림처럼 벽화를 발견하면 벽화를 카메라에 담는 것으로, 저택의 비밀이나 숨겨진 이야기, 모험의 힌트 등을 들을수 있습니다. 초-중반엔 이 벽화들을 계속 찾아다니는 것이 목표가 됩니다.

가끔식 먼지가 덮혀 있는 벽화도 있는데, 그럴때는 진공청소기를 먼저 사용해야 합니다.....

일단은 JRPG의 구성을 취하고 있기 때문에 돌아다니다 보면 랜덤으로 적을 만나게 됩니다. 전형적인 턴제 전투로 적을 만난조의 인원만 전투에 참가하지만, 다른 조를 불러서 5인이 모두 모여 싸울수 있습니다. 초반에는 주로 모여서 싸우도록 합시다.

RPG 이기 때문에, 적을 많이 척살하다보면 레벨이 오릅니다. 레벨이 오르면 체력과 공격력등이 올라가므로, 전투가 어렵다 싶으면 충분히 레벨을 올려 두도록 합시다. 다행이 레벨 노가다가 그리 심하지는 않습니다.

유령의 집 같은 분위기 이지만, 좀비, 스켈레톤 등 국적을 불문한 다양한 몬스터 들이 등장 합니다.

터미네이터 도 등장....

서바이벌 호러에는 빠질수 없는 요소(?), QTE(Quick Time Event) 도 등장합니다. 하지만 사실 진짜 QTE 는 아니고, 알맞는 선택지를 골라야 위기를 모면할 수 있습니다.
저택의 일부 문들은 맞는 열쇠를 찾아야 열 수 있는 등 게임 진행 면에서도 후의 바이오하자드와 비슷한 점이 많이 있습니다. 

초중반에는 벽화를 찾아다니며 약간 일직선으로 진행이 되지만, 중후반 부터는 저택 전체를 돌아다니게 되면서 진행이 좀 더 복잡해 집니다.

끔찍한 사실이 밝혀지고 아주 무서워야 하는 장면.... 그러나...

패미콤 치고는 그래픽과 사운드가 뛰어난 편이지만, 지금에 와서는 시청각 적인 면으로는 무섭지가 않고, 미스테리한 내용도.. 지금의 관점에서는 그리 공포스럽지 않아서 호러 게임으로서는 그냥 그렇지만, 밸런스가 그럭저럭 잘 맞춰진 RPG 적인 요소나, 아이템을 이용한 퍼즐 풀기 등이 매우 재미있었습니다.

RPG/어드벤처 를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꼭 한번 해 보시길 권해 드립니다.




* 표지 그림 출처: http://www.hardcoregaming101.net/sweethome/sweethome.htm
* 영화 스틸샷 출처: http://www.codiekitty.com/File/SuitoHomu/index.htm





프놀과 동양송의 식생활 기록

Google

통계 위젯 (블랙)

613
44
60768